언론보도

언론보도 언론 속 서울365뉴스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언론보도]치질 중 통증이 가장 심한 치열, 치료와 예방법은?
작성자 : 관리자(test@test.com) 작성일 : 2019-08-14 조회수 : 103
파일첨부 :

 

항문은 음식이 식도, 위, 소장, 대장을 걸쳐서 신체 밖으로 배출되는 마지막 관문이라 할 수 있는 신체 기관이다. 이러한 항문에는 여러 가지 질환이 발생할 수 있지만 항문질환의 치료 시기를 놓쳐 고생하는 경우가 많은 부위이기도 하다.

치질 질환 중 치열은 항문이 찢어져 발생하는데 배변 시 항문 점막이 찢어져 통증과 함께 출혈이 나타나는 것을 말한다. 특히 치열의 경우 남성보다 여성에게 발병률이 높은데 가장 큰 원인 중 하나가 변비이다.

변비로 인해 배변활동 시 무리하게 힘을 주어 항문이 찢어진 상태에서 아물지 않은 찢어진 부위가 변을 볼 때마다 다시 찢어지고 아물기를 반복하면서 상처에 염증이 생겨 섬유화가 진행되기도 한다. 

이러한 치열은 급성 치열과 만성 치열로 나눌 수 있는데 급성 치열의 경우 항문을 조여주는 항문괄약근이 두꺼워져 항문 내 압력이 증가된 상태로 있다가 배변 시 직접적인 손상으로 인해 찢어지는 현상으로 대부분 수일 이내에 큰 고통 없이 치유가 되며 약물 치료와 좌욕을 병행한다면 빠르게 치유할 수 있다.

하지만 급성 치열을 장기간 방치해 같은 부위가 반복적으로 찢어지고 내괄약근에 궤양이 생긴 만성치열의 경우 수술적인 방법을 통해 치료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가장 많이 사용하는 방법은 ‘내괄약근절제술’로 내괄약근 하단에 두껍게 섬유화 되어 제 기능을 상실한 내괄약근의 일부를 절개해 항문 내 압력을 떨어뜨려 혈액순환을 개선해주는 방법으로 수술 후 통증이 거의 없고 바로 일상생활이 가능하다.

치열 치료에 있어 수술도 중요하지만 이에 앞선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 치열은 보통 변비로 시작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변비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만약 치열 증상이 나타났다면 치료를 미룰수록 항문이 좁아져 증상이 악화되기 때문에 최대한 빨리 병원에 방문해 치료를 받아야 만성 치열을 예방할 수 있다.

[도움말] 파주 서울365외과 장태영 대표원장

출처 : 금강일보(http://www.ggilbo.com) 


이전글 [언론보도]희귀암 유발 가슴보형물, 가슴 초음파 검진 필수
다음글 [언론보도]무더위 속 넓어진 모공 관리와 피부과 치료